Road Maxter의 잡탕노트 이글루 분점

roadmaxter.egloos.com


포토로그


「Miracle Go! 프린세스 프리큐어」를 우리말로 번안해서 불러보았습니다 =ㅂ=


Road 의 최애 작품인 「Go! 프린세스 프리큐어」가 올해 방영 예정이라기에 대박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오프닝곡을 나름대로 번안해서 불러보았습니다.
여성 가수 노래를 시커먼 남자 목소리로 들려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ㅠㅂㅠ
누구 대신 불러줄 여성분 없나...

배경 그림은 일하다가 기분전환으로 그려본 건데, 포즈나 구도가 너무 무난하네요. 누군가 한 번은 그렸을 것 같아 ㅠㅠ
일 끝나면 각잡고 하나 그려 봐야 할 듯.

닭기름을 뽑아봤습니다 먹는 게 남는거지


간만에 닭기름 뽑는 김에 과정에 대해 포스팅이나 해볼까 했는데, 혹시나 해서 웹에서 검색해보니 유튜브에 자세히 설명한 동영상이 있는데다, 알고보니 음식밸리에서 유명한 분이 운영하는 채널 영상이네요. 그럼 내가 굳이 올릴 필요 없겠지 =ㅂ=
참고로 저는 기름 뽑아낸 닭껍질 먹는 쪽입니다. 맥주안주로 좋아요~


잘게 부숴서 볶음밥에 넣어도 맛있어요 >ㅂ< 향 입히는데 사용한 파도 잘게 썰어서 넣고~ 오늘은 기름 걸러내고 팬에 남은 기름에 바로 볶아먹었네요.

정작 볶음밥 완성 사진은 찍는 걸 깜빡... =ㅂ=

새내기 자매의 라클렛 먹어보았습니다 먹는 게 남는거지


새내기 자매와 두 사람의 식탁 新米姉妹のふたりのごはん / 히이라기 유타카 柊ゆたか
아마존 킨들로 사 보고 있긴 한데 서점 갔다가 정발판이 있는 걸 보고 충동구매해버렸습니다.
모 에이전트 만큼은 아니지만 아날로그 인간이다 보니 실물 책에 손이 가게 되네요. =ㅂ=

오랜만에 다시 보고 나니 마트 갈 때 마다 괜시리 치즈랑 수입 햄 코너를 기웃기웃 하게 되었는데... 얼마 전 잠실 L마트에 갔다가


요런 걸 보고 말았습니다. 무려 17000원이나 하더군요.

...호기심이 고양이를 죽인다지요.

집에 와서 라클렛 그릴 검색해보기까지 했지만 이거 한 번 먹으려고 그릴까지 사는 건 너무 오버인 것 같아서 넘어가고,


전기레인지로도 아무 문제 없다고 하기에 계란말이 팬으로 녹여서 먹어보았습니다.


구운 빵과 가지랑 곁들여서 먹어보고


구운 단호박이랑 찐감자랑도 먹어보고~

이거 맛있네요!
특히 찐감자랑 조합이 최고입니다. 포실포실한 감자와 눅진한 치즈가 정말 잘 어울리네요. 삶는 것도 나쁘지 않겠지만 포실포실한 느낌은 덜할테니 찐 것 만큼 어울리진 않을 듯? 가지나 감자, 빵과의 조합도 좋았습니다. 반면 삼겹살과의 조합은 미묘. 치즈가 짭짤하고 다소 기름진 느낌이다 보니 담백한 식재료와 어울리는군요.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치즈가 너무 비싸서 만화에 나온 것처럼 팍팍 얹어 먹긴 많이 부담된다는 것. 나도 누가 선물로 라클렛 휠 하나 통채로 보내줬음 좋겠다~ =ㅂ=

상대적으로 저렴한 국산도 있긴 한데... 그건 추천하지 않습니다.
200g이라는 양이 너무 감질나서 질보단 양으로 신나게 먹어보려고 일부러 강남의 K마트까지 가서 잔뜩 사 들고 왔는데, 아마 그걸 먼저 먹었으면 '감질나서 더 사먹자'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겁니다. (한숨)
여기에 대해선 다음 기회에 자세히 얘기하는 걸로... 여튼 처음 구입한 emmi의 라클렛 치즈는 아~주 맛있었습니다. 주머니가 두둑할 때 또 한 번 먹어 보고 싶네요 =ㅂ=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

2014년은 Happiness charge... ...... ............ 할 수 있을까...?